2020년 9월 20일(일)

경쟁 치열해진 법무사 1차, 시험장소 발표
서초고 등 전국 8개 시험장서 내달 24일 결전


입력날짜 : 2017. 06.02. 17:22

[1696호]

지원자 증가로 한층 경쟁이 치열해진 법무사 1차시험이 치러질 결전의 장소가 확정·공개됐다.


법원행정처는 지난달 30일 제23회 법무사 1차시험이 시행될 전국 8개 시험장을 발표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경우 자양중학교와 자양고등학교, 서초고등학교, 국립서울맹학교용산캠퍼스 등 4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대전은 대전구봉중학교, 대구는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부산은 부산여명중학교, 광주는 충장중학교에서 각각 시험이 치러지게 된다.


시험 시간은 헌법과 상법의 제1과목과 민법,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의 제2과목이 치러지는 1교시가 10시부터 11시 40분까지 시행되며, 민사집행법, 상업등기법 및 비송사건절차법의 제3과목과 부동산등기법, 공탁법의 제4과목이 치러지는 2교시가 14시부터 15시 40분까지 진행된다.


응시생들은 시험당일 본인 확인을 위한 응시표와 신분증을 소지하고 9시 30분까지 해당 시험실의 지정된 좌석에 앉아 시험감독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2교시도 시험 시작 30분전인 13기 30분까지 착석을 마쳐야 한다.


지정된 지역의 해당 시험장에서만 응시할 수 있으므로 시험 전일까지 시험장 위치 및 교통편, 소요시간 등을 반드시 확인해 불이익이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문제책이 시험실에 들어간 후에는 시험실에 출입할 수 없으므로 응시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퇴실도 제한된다. 답안 작성이 끝났다고 해도 시험 종료시까지는 퇴실할 수 없으며 1교시 시험을 치르지 않은 응시생과 시험감독관의 승인을 얻지 않고 시험시간 중에 퇴실한 응시생은 이후 시험에 응시할 수 없다.


시험시간 중에는 화장실의 이용이 제한되므로 시험 전 과다한 수분 섭취를 자제하고 건강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배탈이나 설사 등 불가피한 경우에는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지만 당해 교시 재입실이 불가하며 시험 종료시까지 시험본부에서 대기해야 한다. 불가피한 사유로 시험감독관의 승인을 얻어 화장실을 이용한 경우 등에는 다음 교시 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답안을 작성할 때는 모든 기재와 표기사항을 컴퓨터용 흑색사인펜으로만 작성해야 한다. 시험도중 대화를 하거나 물품을 빌릴 수 없고, 무선호출기와 휴대폰, 이어폰, MP3플레이어, PMP, 스마트워치 등 통신장비와 전자계산기, 전자수첩 등의 전산기기를 휴대할 수 없다. 휴대 금지 물품이 시험도중 발견될 경우 부정행위자로 간주돼 퇴실 처리될 수 있다.


이번 시험은 오는 6월 24일 시행되며 합격자는 8월 2일 대한민국 법원 시험정보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시험성적의 확인은 합격자 발표일인 8월 2일부터 11월 1일까지 법원 시험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우편이나 전화에 의한 성적문의는 할 수 없다.


한편 이번 시험은 여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법무사 시험은 120명을 최종선발하는 상대평가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1차시험에서는 선발예정인원의 3배수가량을 선발한다.


1차와 2차 모두 상대평가로 합격자를 결정하고 있어 지원자 수의 증가는 당락을 좌우하는 큰 변수가 된다. 이번 시험에는 지난해보다 112명이 늘어난 3,625명이 원서를 접수해 최근 6년 새 가장 높은 30.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근 법무사시험 지원자 수와 경쟁률(최종합격인원 기준)을 살펴보면 △2011년 3,798명(31.4대 1) △2012년 3,511명(29대 1) △2013년 3,226명(26.9대 1) △2014년 3,333명(27.8대 1) △2015년 3,261명(27.2대 1) △2016년 3,513명(28.33대1) 등이다.


법무사 1차시험은 높은 난이도로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매년 높아지는 난이도에 합격선도 끊임없이 하락하다 지난해 5년 만에 간신히 반등에 성공했다.


구체적인 합격선 변동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2010년 75점을 기록한 이래 2011년 73점, 2012년 71.5점 등으로 계속해서 낮아졌다. 이어 2013년에는 69.5점을 기록하면서 70점선이 붕괴됐고 2014년에는 67점에 그쳤다.


2015년에는 합격선이 더욱 큰 폭으로 하락하며 60.5점이라는 역대 최저 합격선을 경신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4점 상승한 64.5점을 나타냈다. 이번 시험에서는 어떤 결과가 도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혜성 기자 news@kgosi.com

<저작권자(c) 한국고시. http://kgosi.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경찰뉴스
2019년 3차 해양경찰 공무원…
올 해경 2차 경쟁률 6.1대 …
경찰·소방 채용경로 다변화되나
당정청 “경찰개혁 신속 추진하겠…
정부 “해경 인력 확충 필요성 …
怒江을 따라 가는 茶馬古道
5. 아..!! 여기는 차마고도
투데이 hot 클릭
뿔스토리
주거지 방문
고시원고씨
식습관
시험 주관처 바로가기
대표인사말 | 공지사항 | 구독신청 | 문의사항 |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신림동)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34 | 등록일자 : 1999.12.24 | 대표전화 : (02) 888-0082
한국고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한국고시.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