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 30일(월)

[회계학 Q&A] 질의응답 95 (이윤호)


입력날짜 : 2012. 05.10. 16:22

?? 회 계 학 ??




Q. 심화이론 및 문제풀이 수업 듣고 있는데 여쭤보고 싶은 것이 생겨서요.
p.84에 06번 문제를저는 장기보유목적으로 주식을 취득하였다고 해서 만기보유금융자산이라고 생각하고
회계기간 말에 공정가치가 변해도 만기보유금융자산은 취득원가로 하니까 당기순이익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므로
2007년 이익(손실)을 0원으로 처리하고
2008년 이익(손실은 2008년에 객관적인 증거가 존재하였다고 해서
원가 10000원을 기준으로 손실이 7,000원 났다고 문제를 풀었거든요.

근데 수업 때 교수님이 풀어주실 때는
이것이 매도가능금융자산이라고 하시면서 문제를 풀어주시더라고요.
매도가능금융자산이라면 2007년 이익(손실)이 일단 공정가치법에 의하므로
1000원이 손실이구나 생각했는데
또 0원이라고 하셔서
왜 0원이 되는 지 이해가 잘 안가요.

제가 어디서 이해를 잘못한 걸까요.
어디 부분을 다시 보고 학습해야 하는지 좀 알려 주세요.

[답변] 주식은 만기보유금융자산이 될 수가 없는 금융자산입니다.
만기가 없기 때문에 장기보유목적으로 취득한 주식은 매도가능금융자산입니다.
매도가능금융자산의 경우 1000원 만큼 가격이 상승한 것을 당기손익항목으로 인식하지 않고 기타포괄이익으로 인식합니다. 따라서 당기손익에 미치는 영향은 없는 것이죠.


Q. 동일업종의 다른 기업들이 채택하고 있는 회계처리를 따르게 되면 제공된 정보의 일관성을 향상되나 기업 간 비교가능성은 낮다.

틀린 지문으로 나와 있는데, 교과서를 읽어보고 지문을 계속 봐도 지문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아서요.
답변 부탁드리겠습니다.

[답변] 동일업종의 다른 기업들이 채택한 회계처리를 따르면 통일된 회계처리로 인하여 기업 간의 비교가능성은 좋아집니다. 따라서 기업 간 비교가능성이 낮다라는 표현은 잘못된 것입니다.
일관성은 계속성으로 기간 간 비교가능성이 향상되게 됩니다.
Q. 지방직 문제풀이 61번이요,
만기가 2개월 이내인 채권(2005년 10월 1일 취득)은
05년 회계연도 말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을 구하라는 질문에서
왜 포함이 안되나요?

취득당시 만기가 3개월 도래하는 채권은 안 들어가나요?

취득당시 만기가 3개월 이내인 받을 어음은 매출채권이라서 포함하지 않나요?

[답변] 10월1일 취득당시 만기일(3월1일)이 5개월에 해당하므로 취득당시 만기가 3개월 이내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현금성자산이 아닙니다.

받을 어음은 매출채권으로 단기투자자산이 될 수 없으므로 현금성자산이 될 수 없네요.


Q. 지방직 문제풀이 15번
순이익에 미치는 영향?
선수금중 거래처 상품판매액 \450,000은 왜 순이익에 영향을 미치고, 공급처에 지급한 선급금 \200,000은 영향을 미치지 않는지 이해가 잘 가지 않습니다.

[답변] 공급처에 지급한 선급금에 대한 회계처리를 누락하여 이를 수정분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차) 선급금 200,000 (대) 현 금 200,000

따라서 수익과 비용항목에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순이익이 변동하지 않습니다.

선수금 중에 판매액에 대한 회계처리를 누락한 것을 수정분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차) 선수금 450,000 (대) 매출 450,000

따라서 매출수익이 450,000원 증가하여 순이익이 증가합니다.


Q. 집중문풀 586번 질문입니다.

영업현금흐름 > 당기순이익 이잖아요.

'보기4번. 현금매출이 크게 증가하였다'는 둘 다 똑같이 플러스 되니까, 답인 건가요?

'보기1 번. 건물 회수가능가액 하락분 반영하였다'
건물은 재무활동이고, 처분손실이익도 아니니까, 여기서는 고려하면 안 되는 것 아닌가요?

'보기3번. 가산할 일시적 차이가 크게 증가하였다'
가산할 일시적 차이는 당기순이익에 플러스 되는 것 아닌가요?
그럼 영업현금흐름<당기순이익인데...
잘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답변] 현금매출증가는 당기순이익과 현금흐름모두가 증가하는 항목입니다.

현금 증가 / 매출(순이익)증가

가산할 일시적 차이라는 말은 분개법에서 당기순이익과 같은 대변에 기록하는 항목을 말하는 것입니다.

<저작권자(c) 한국고시.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메일
이모티콘
제 목


경찰뉴스
2019년 3차 해양경찰 공무원…
올 해경 2차 경쟁률 6.1대 …
경찰·소방 채용경로 다변화되나
당정청 “경찰개혁 신속 추진하겠…
정부 “해경 인력 확충 필요성 …
怒江을 따라 가는 茶馬古道
5. 아..!! 여기는 차마고도
투데이 hot 클릭
뿔스토리
주거지 방문
고시원고씨
식습관
시험 주관처 바로가기
대표인사말 | 공지사항 | 구독신청 | 문의사항 |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신림동)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34 | 등록일자 : 1999.12.24 | 대표전화 : (02) 888-0082
한국고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한국고시. All right reserved.